메뉴 건너뛰기

언론/홍보

‘마리텔’ 김충원, 사유리 초상화 ‘뚝딱’… 추억은 방울방울

 

 

 

‘종이접기 아저씨’ 김영만에 이어 ‘미술 선생님’ 김충원이 ‘마리텔’에 떴다.

김충원은 지난 23일 다음 TV팟을 통해 방영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생방송에서 방송인 사유리와 함께 출연해 ‘김충원의 숲속의 미술 교실’ 방을 열었다.

과거 ‘김충원의 그림교실’로 어린이들에게 친숙했던 그는 얼굴에 세월의 흔적이 묻어났지만 전과 변함없는 놀라운 그림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그는 사유리의 얼굴을 스케치했고, 사유리는 “솔직하게 그려달라”고 요청했다.

김충원은 “그림 그리기에 좋은 얼굴은 아니다. 화장하면 그림 그리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초상화가 완성되자 사유리는 “누가 봐도 나”라며 신기해 했다.

한편 ‘마리텔’ 생방송에는 김충원 외에도 ‘복면가왕’ 복면 디자이너 황재근, 오세득 셰프, 방송인 김구라, 스포츠댄스 선수인 박지우 등이 참여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위로